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태양계 영상
2009.07.25 13:13

개기일식의 코로나, 2009_07_22

조회 수 148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개기일식일인 7월 22일의 전날 하늘은 쉴새 없이 번득이는 번개로 가득했습니다.

 

중국 대륙의 북서쪽 상공에서 남하하는 찬 기류가 지상의 따뜻한 기단과 만나면서 강한 연직 대류를 일으키는 곳이 우리의 관측지였습니다. 상하이에서 출발한 구름은 무역풍을 따라 점차 서쪽으로 퍼져나갔고, 상하이의 북서쪽에서 이동해오는 찬 기류는 따뜻한 기단과의 경계에서 지속적으로 구름을 만들었습니다.

 

관측이 가능한 곳으로 이동할 방안을 생각해보았지만, 일기예보에 따르면 200~300km 이내에 관측이 가능한 곳을 찾기 어려웠습니다. 변화되는 날씨에 기대를 걸고 애초의 관측지인 화주앙 생태공원에 본부를 꾸리고 밤을 지새웠습니다.

 

비는 밤새 이따금씩 내렸고, 아침이 되어선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개기일식 관측은 점점 불가능한 일이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최소한의 준비를 하기 위해 비가 쉬는 틈틈이 설치해둔 장비들 옆에서 야속한 하늘만 바라보고 있던 중 하늘의 한 구역이 밝아지면서 반쯤 가려진 해가 나타났습니다.

 

이후로 해가 있는 방향의 하늘로 옅은 구름이 오가기는 했지만, 개기일식의 전 과정을 보고 촬영하는 데 문제가 없을만큼 좋은 상태가 지속되었습니다. 이윽고 다이아몬드링과 베일리의 염주에 이어 달이 해를 완전히 가리면서 코로나의 후광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러자, 관측지는 밤처럼 어두워졌고 금성이 구름 너머에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개기일식이 끝나고 몇 분 지나자 마치 무대의 커튼이 드리워지듯 해와 달은 구름 너머로 숨어, 많은 사람들의 '커튼콜'에도 불구하고 다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미 자연이 연출한 드라마틱한 쇼에 매료되어 있었습니다. 천둥 번개와 폭우, 하늘 가득한 난층운, 해가 있는 방향으로 열린 하늘, 개기일식이 끝나면서 다시 닫히는 하늘.. 누군가 연출한 쇼라고 해도 믿을만큼 극적인 일이었습니다. 


번개의 그림자 -- http://www.skyobserver.net/49457

코로나 -- http://www.skyobserver.net/49355

베일리의 염주 -- http://www.skyobserver.net/49184

다이아몬드 링 -- http://www.skyobserver.net/49178


이번 개기일식 때 중국 동향(Tongxiang)에서 촬영한 코로나입니다.

 

sf_tse2009_0722_103802_450D_80-200mm_w1280.jpg

Canon EOS 450D + AF Nikkor ED 80-200mm 1:2.8D

F=200mm, f/8, ISO800, t=0.5s 





- 장위중학교 조미선 선생님의 사진기를 이용하여 촬영하였습니다. 장비 제공에 감사드립니다.

- 오락가락하는 비 속에서 장비 조립에 애를 먹었습니다. 장비 조립과 해체 뿐 아니라 장비가 비 맞지 않게 옆에서 도와주신 김민성 선생님과 신인철 선생님을 비롯한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푸른행성의 과학, http://www.skyobserver.net/

 

 

 






?

  1. 개기일식, 번개의 그림자 0 file

  2. 개기일식의 코로나, 2009_07_22 1 file

  3. 개기일식의 코로나, 2009_07_22 0 file

  4. 베일리의 염주, 7월 22일 개기일식 (2009년) 0 file

  5. 다이아몬드 링, 7월 22일 개기일식 (2009년) 2 file

  6. 상공에서 본 웅대적운 0 file

  7. 상공에서 본 털구름과 높쌘구름 0 file

  8. 상공에서 본 털구름과 층쌘구름 0 file

  9. Stargate 0 file

  10. 맑은 날의 쌘구름(적운) 0 file

  11. 달과 목성의 회합 0 file

  12. 안타레스 성운 복합체 (안타레스 주변의 방출/반사/암흑성운) 0 file

  13. 붉은 초승달 0 file

  14. 꽃보다 눈 0 file

  15. 월탄에 지는 해 0 file

  16. 아아(aa) 용암대지, 하와이 0

  17. 코할라 산에서 본 층운 속의 마우너케여 0 file

  18. 혜성 Lulin의 꼬리 0 file

  19. 킬라우에아 화산 분출 0 file

  20. 하와이, 마우나케아의 층운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